중국설날 "춘절" 우리나라와 어떤차이가 있나?


우리나라의 최대명절인 "설날". 우리나라와 동일하게 중국설날인 "춘절"도 2017년 1월 27일 ~ 2월 2일까지 총 7일간 이어진다. 우리나라인구하고는 비교할 수 없을만큼 많기 때문에 중국설날인 "춘절"에는 13억 인구의 대륙이동이 시작된다. 어마어마하다.  



이 시기가 되면 온갖 길거리에는 붉은 등이 즐비하고, 집 대문에는 "붉은춘련", 집 안에는 "연화"장식이 이루어진다고 한다. 또 동물의 탈을 쓰고 추는 용춤, 사자춤 등의 공연을 곳곳에서 볼 수 있고, 공원같은 곳에서는 여러가지 공연과 등불놀이, 전통놀이, 장터 등 볼거리 많은 행사들이 열리게 된다.



중국설날 "춘절" 하면 빼놓을수 없는것이 바로 "폭죽"인데, 폭죽을 터트리는 이유는 악귀들을 쫒는다는 의미를 부여하고 있기 때문이다. 밤낮 상관없이 정월 초하루의 시작부터 대보름까지 15일간 이루어지는데 춘절기간에 북경에서 어학연수를 했던 나는;; 이 광경이 너무너무 신기했었고, 밤에는 잠을  이룰수 없을만큼 시끄러웠던 것도 무시할 수 없었지만 ㅎㅎ 가장 기억에 남는 중국의 풍습이 아닐까 싶다.  폭죽풍습은 명절 뿐만이 아니라 결혼이나 승진, 개업 등 축하할 일이 있을 때 터트리게 되는데 이 역사가 무려 2,500년이나 된다고...



또하나 신기했던 풍습중 하나가 바로 "춘련 = 춘리엔"이다. 다른말로는 "춘티에", "먼뚜이" 라고도 부른다. 가정집의 대문 양쪾으로 붉은 종이를 붙이는데 악귀를 쫓고, 집안의 행복과 평안을 바란다는 뜻이다. 또 우리나라와 같이 "세뱃돈 = 야수이치엔" 문화가 있는데 어린아이들에게 세뱃돈을 줄 때에는  붉은봉투에 돈을 넣어 준다. 붉은 봉투를 쓰는 이유는 몸에 지니게 되면 한해를 평안하게 보낼 수 있다는 믿음의 뜻이라고..  반대로 윗사람에게 세뱃돈을 줄 때는 "장수"를 기원하는 의미라고 한다. 


우리나라와 비슷하면서도 다른 중국설날 "춘절"문화... 알면 알수록 신기하고 재미있다.

2017 무역자격증 이렇게 달라진다! 


1년 6개월전, 중국어를 배우고자 결심하여 베이징으로 무작정 넘어갔던 계기가 있었다. 바로 "무역"에 대해 알아가고싶어서.. 무턱대고 무슨용기로 다니던 직장까지 그만두고 무작정 베이징으로 날아갈 생각을 했었는지..하지만 지금은 조금도 후회없다. 중국어를 알기 시작하면서 중국이란 시장에 호기심과 재미가 들리기 시작했고, 지금은 "무역일"에 대한 꿈이 생겼기 때문에.. 어쩌면 무식했던 용기가 앞으로 바라는 삶을 꿈꿀 수 있게 만들어준 작은 촛불이 아니었나 싶기도하다. 단기간에 할 수 있는것이 아니라는 걸 알고 좀 더 멀리보고 조금씩 공부해보려고 한다. 그것의 기초가 바로 무역자격증인데 한번 정리해보았다. 




무역자격증에는 3가지가 있다. 

무역관리사 / 국제무역사 / 무역영어 


"무역관리사"는 협회에서 시행하는 비공인자격증이다. 난이도가 낮으며 초급인력양성을 위해 시행하는 자격증인데, 연령이나 학력, 경력과는 제한이 없기 때문에 누구나 지원이 가능하다. 기업 채용조건에 있어서는 높이 인정해주는 경우가 드물다는 단점이 있지만, 무역에 대해 처음 입문하는 경우라면 기본적으로 알아야 하는 기초단계이다. 



사회에서 높이 인정해주는 "국제무역사"는 한국무역협회에서 주관하는 시험으로 1년에 2번 시행되며 민간자격증이다. 실무부분에 있어 굉장히 광범위하기 때문에 많은 내용을 다루고 있어 난이도가 높은 편이다.

"무역영어"는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주관하며, 1년에 3번 시행, 국가공인자격증이다. 토익part7의 형태와 비슷하다.



<달라지는 2017 무역자격증 형태>

2017년부터는 무역자격증시험이 1급과 2급으로 나뉘게 된다. 국제무역사 시험이 1급시험으로, 무역관리사 시험이 2급시험으로 명칭이 변화된다. 2급시험의 경우 통관이나 운송보혐, 실무사례 등의 내용이 더 추가되었다는 점! 기억해두는 것이 좋겠다. 1급과 2급의 합격기준은 과목별 평균 60점이상, 40점 미만이면 과락이라고 한다.   무역자격증 시험접수 > 한국무역협회KITA http://exam.tradecampus.com/


중국어말하기시험 TSC! HSK4급이상이라면? 


몇년전까지만해도 HSK어학능력시험이 토익만큼이나 여러기업에서 필요로하는 대표적인 시험으로 꼽혔었다.  그러나 지금은 HSK는 기본, TSC라는 시험을 더많이 선호하는 대기업들이 굉장히 많아진것 같다.  TSC란?  Test of Spoken Chinese 의 약자로 중국어말하기시험을 말한다. 국내에서 최초로 시행하는 CBT방식의  중국어말하기시험인데 중국으로의 진출, 한국으로의 중국진출이 활발해지면서 수많은 기업들 사이에서 이 TSC를 우선적으로 보려하는 경향이 높아지고 있는것 같다. (HSK가 읽고 쓰는것이라면, TSC는 오로지 입으로 말하는것의 차이^^)



둘다 중요할 수 있지만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실무적으로 능숙한 의사소통을 통해 신속한 업무처리가 더 효율성 있다고 본다.  (읽고 쓰는것이 자신있다 할지라도, 의사소통이 제대로 되지 않으면.....) 그리하여 삼성기업의 경우에는 신입사원 채용에 있어 TSC4급 이상의 경우 가산점이 부여된다는 내용도 본적이 있다. 물론 삼성기업 뿐만 아니라 LG, SK 등등 대기업 뿐만 아니라 중소기업에서도 중국어는 이제 또하나의 스펙이 된 셈.


<TSC 활용기업 확인 - https://exam.ybmnet.co.kr/tsc/use_company.asp>



TSC시험은 CBT와 MBT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중 CBT를 가장 많이 응시한다. 설치된 컴퓨터 자리앞에 앉아 마이크헤드셋을 착용하고 시험문제에 따라 답변, 녹음하는 방식의 시험이 이루어진다. 


총 7개PART 이며, 26문제가 출제! 주어진 시간은 30분! 문제에 대한 이해,반응속도, 정확도, 발음 등을 파악하여 1단계부터~10단계까지 자신의 레벨을 채점하게 된다.  가장 높은 10단계가 제일 어려운 난이도 상!! 일반적으로 대기업에서 가산점을 부여하는 단계는 4단계 이상~


<중국어말하기시험 일정 확인 - http://appexam.ybmnet.co.kr/tsc/int_schedule.asp>


나도 준비해볼까 한다..:) HSK4급이상이신 분들이라면 중국어말하기시험은 3~4단계를 목표로 잡아보는 것이 좋을것 같다. 


중국생활/어학연수 <시티은행 국제현금카드> 저렴한 수수료로 편리했다.


짧았다면 짧았다고말할 수 있었던 중국생활, 어학연수할 때..(2년전) 제일 어려웠던 것이 중국은행을 이용하는 것이었다. 지금은 중국은행 계좌를 가지고 있지만, 그 때에는 글자하나하나 읽을 수가 없었기 때문에 중국은행을 마은껏 이용한다는건 무리중 무리...;;  북경의 경우 상해와는 달리 발달이  훨씬 뒤쳐져 있어서 인지, 계좌를 만드는 과정이 굉장히 복잡했다. 또 외국인에게 중국계좌를 쉽게 만들어주질 않았다.  다행히도 중국인친구가 있어 어렵게 중국계좌를 개설할 수 있었던것. (외국인이라 그런가, 굉장히 인색했다.) 반대로 동일시점에 상해에서 유학중이었던 친구는 은행계좌만드는게 제일 쉬웠다고;;; (난 뭐지;;) 


중국생활,어학연수가 처음인 분들은 <시티은행 국제현금카드>를 개설해 가는 것이 가장 좋다. 추천해드린다. 중국에서도 시티은행 ATM기를 허다하게 많이 볼수 있었을 뿐더러, 저렴한 수수료로 생각보다 만족스러웠기 때문. 



작년 2015년 가을까지 내가 사용했던 시티은행 국제현금카드가운데꺼!  그러나 2016년 4월부로 기존의 시티은행 국제현금카드는 발급이 중단되었으며, 왼쪽에 있는 카드,  백화점과 제휴된 국제현금카드로 업그레이드 되었다.  훨씬 좋아진듯 하다.  (나도 재발급하러 가야겠군!) 



무엇보다 이 카드를 이용하는 매리트가 수수료이기 때문에 다른 혜택보다는 이부분을 비교해 보는 것이 좋겠다. 전세계에  VISA ATM기는 많아, 현금인출은 그닥 어려운것이 아니다. 하지만 수.수.료가 굉장히 높은편!  중국을 가지고 비교해보면  VISA ATM기에서 인출할 경우, 국제현금카드 수수료의 두배가 넘는편이다. 


물론 현지 중국은행(공상은행, 중앙은행, 건설은행 등등..)을 이용하면 더욱 수수료는 저렴하겠지만, 중국어가 능통하지 않는경우라면, 어학연수생활이 처음이라면?!!  난처하고, 어려움을 겪는 상황이 올수 있기 때문에.. 조금이나마 수월하면서도, 저렴한 수수료의 매리트를 가진 시티은행 국제현금카드를 추천한다.   


인출수수료 $1 + 네트워크 0.2%만 붙는다. 꽤나 괜찮다. 매번 인출 할때마다 발생하니, 한번에 많은양을 뽑고 생활하는것이 가장 좋다. 나의 경우, 한달생활비를 한꺼번에 뽑아 한달에 1번씩 인출 해 생활했다는...^^ 다시 그때로 돌아가고 싶다. 다시돌아가면 헤매지 않고 잘 지내볼 수 있을것 같은 :) 


이카통(一?通)구입/충전하기::베이징 교통카드


북경에 처음 갔을때 가장 헤맸던 부분이 바로 이카통(一?通)구입하기부터 충전하기!! 구입하는건 그닥 어렵지 않았지만 충전하고 반환받는게 쉽지않았다. "씨에씨에"밖에 몰랐던 상태에서 지하철역 안에 있는 판매부스 직원에게 얼만큼만 충전하겠다~ 반환해달라~ 내 의견을 정확히 말한다는건 진땀빼는일;; 


이카통(一?通)은 이렇게 생겼다. 파란색깔의 공중전화카드같이 생김^^;; 버스,지하철 모두 이 카드로 통한다. 구입하는건 어느 부스에서나 가능하다. 이카통(一?通)구입시 [최소충전금액]이 있는데 40위안. 보증금20위안 + 최소충전금액 20위안 = 40위안으로 이카통을 구입할 수 있다. 그 이후로는 10위안 이상씩 충전이 가능하다. 




충전은 지하철 판매부스에서도 가능하고, 충전기계를 통해서도 가능!  충전기계에서는 초반에는 눈치로 충전성공! 역시나 어느나라를 가든 눈치빠르면 이득인듯! 중국어 공부를 어느정도 익힌 후에는  한글자씩 해석하며 충전할 수 있었다?!!; 뭐든지 몸으로 부딪치는게 제일 좋은듯?! 



이카통(一?通)이 구입은 쉽고, 사용도 편리해서 참 좋지만 한가지 단점이라면 보증금반환,환불할때!! 아무데서나 보증금반환이 안된다. 지정된 역이 있다는 것!!  


1호선 - 고성, 사혜 

2호선 - 서직문, 건국문, 입수교, 옹화궁 

5호선 - 동단 , 송가좡

8호선 - 북토성 

10호선 - 소약국, 지춘로 

13호선 - 동직문

공항철도선 - T3


가장 편한건 출국시 공항철도선에서 보증금반환,환불하는게 제일 낫다. 보증금반환,환불할때에는 "투이카~" 또는 "리펀드" 라고 하면 알아듣는다. 초반의 보증금 20위안과 남아있는 잔액을 합쳐서 받을 수 있다.

+ Recent posts